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5

호주에도 온천이 있다는 정보를 듣고 와이프가 얼마나 기뻐했던지, 멜번지역 여행을 하면서 이곳 Mornington Peninsula에 있는 온천을 빼놓긴 힘들었다. 오전에 이곳부터 먼저 방문. 붉은색의 저 온천 마크를 이곳 호주에서 보니 좀 반갑기도 하다. 온천 입구엔 이곳에 대한 설명과 근처 관광정보 책자들이 빼곡히 자리하고 있다. 온천 내부는 당연한 일이겠지만 촬영이 불가한 관계로 정말 볼거리를 소개할 수 없어… 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5 계속 읽기

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3

오늘은 드디어 빅토리아주로 들어가는 날, 그것도 제법 멀리 달려서 멜번 바로 아래까지 곧바로 들어갈 계획. 이렇게 한번 달려보니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1박2일로 들어가는 것은 크게 무리없는 일정인듯 싶다. 담에는 그렇게도 한번 가봐야지. 제법 긴 거리인 565킬로를 달려서 단숨에 멜번 바로아래인 Mornington Penninsula에 있는 Dromana까지 가는 총 7시간의 운전이 필요한 날이라 아침부터 일찍 일어나 텐트 정리하고 서둘러… 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3 계속 읽기

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2

둘째날 여정은 Eden까지 가는 길, NSW의 거의 남쪽 끝자락 까지 가는 길이다. 200킬로의 거리에 2시간 40분의 소요시간이다. 이정도면 하루 이동거리로는 아주 널널한 편이다. 아침에 일찍 이동하면 점심때는 목적지에 도착해서 오후는 여유있게 주변지역을 돌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여행가이드 사이트의 자동차 여행 추천 일정은 보통 하루의 운전거리는 200~300킬로 정도로 제시하고 있다. 아침에 일어나보니 차 위로 서리가… 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2 계속 읽기

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1

호주온지 2년이 다됐는데, 아직 호주 일주는 커녕 두어개 대도시 날라갔다 온것 말고는 호주도 뉴질랜드도 전혀 둘러보지 못한것 때문에 이번 방학때는 고민이 많았는데, 호주 내부 여행비용이 해외여행보다 더 비싼 무시무시한 물가때문에 자동차를 타고 캥핑을 하며 다니는 여행을 시작하게 되었다. 시작은 이렇게 된거지만 호주는 자동차 여행의 천국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이번 여행을 통해서 그말은 ‘맞는 말이다’는 것을 느끼게… 호주 자동차 여행 – 시드니에서 멜번까지 캠핑하며 로드트립 1 계속 읽기

호주의 소형 스포츠 세단들

시드니에서 좀 지내다 보니 지나다니는 차들을 보면 선호도에서 한국과 꽤 다른 점을 발견하게 된다. 1. 소형차를 많이 탄다. 즉, 중형세단을 보기 힘들다. 2. 스포츠카를 많이 탄다. 한국에서는 보통 성인이 되서 첫 차를 선택할때 1500cc에서 시작하고, 좀 경제력이 되면 보통 중형차라고 하는 2000cc급, 대표적으로 소타나급의 차를 타고, 경제적인 여유가 더 있는 경우에는 중형고급차, 즉, 그랜저 급… 호주의 소형 스포츠 세단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