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언즈 여행(Travel to Cairns) Part 2

 

아담한 케언즈 기차역. 오늘은 이곳에서 기차를 타고 높은 산속에 있는 쿠란다 국립공원으로 갈 예정이다. 공원내부나 민속공연같은것은 예전에도 봤기 때문에 이번에는 그 주변동네를 둘러볼 계획. 케언즈에 오면 바다를 제외하면 몇안되는 관광지다. 케언즈가 동네가 워낙 작아서 해변에서부터 기차역까지는 3블럭정도 슬슬 걸어오면 된다. iPhone지도서비스가 있으니 세계 어느 구석에 떨어져도 이제 길찾기는 어렵지 않다.

 

 

 

 

 

 

쿠란다 행 관광열차.열차가 예전보다 더 화려해진것 같다. 관광객들의 기분도 Up 될것 같은 기차다.

 

 

 

 

 

 

 

 

케언즈 둘째날, 케언즈 시내에서 기차를 타고 쿠란다 국립공원으로 이동하는 중 잠시 정치한 Freshwater Station (맑은물 역) 재미있는 이름의 역이다.

 

 

 

 

 

 

같은 역에서 왼쪽편 모습.

 

 

 

 

 

 

 

역사 반대편으로는 Freshwater Pony Club이 있다. 이동네 부자들이 승마하는 곳인것 같다. 트랙도 만들어져 있고. 케언즈 시내에서 좀 벗어나 기차를 타고 올라가다 보니 산기슭엔 ㅤㄴㅓㄺ직한 수영장 달린 하우스들에 비싼 차가 주차된 집들이 꽤 보였다. 이곳에서 한적하게 세월을 낚는 사람들이 제법 사나보다. 4계절 바다에 들어갈 수 있는 곳이니 만큼 바다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일년 조용하게 지내기에 좋을수도 있겠다 싶다. 아니면 번잡한거 싫어하는 작가라든지.

 

 

 

 

 

기차를 타고 외곽으로 쭉 달리다 보니 이동네는 사탕수수밭이 어마어마한 넓이로 펼쳐져 있다.

 

 

 

 

 

 

 

이미 농기계가 싹 정리한 곳도 있고.

 

 

 

 

 

 

 

기차는 서서히 평지를 벗어나 산위로 경사로를 타고 올라가기 시작했다.

 

 

 

 

 

 

 

뒤쪽으로 길게 연결된 객차들.

 

 

 

 

 

 

 

앞칸에서 열심히 창밖으로 사진찍던 아저씨. 팔에 무슨짓을 한거지.

 

 

 

 

 

 

 

 

점점 산세가 험해지고, 기차는 절벽위에 세워진 철교를 지나기도. 이 열차가 첨에 건설될 당시 열대기후와 밀림을 뚫고 건설하느라 엄청 힘들었다고 한다. 당연히 희생자도 많았고. 당시 호주로 넘어온 중국인 공사인부들이 많이 참였다고도 한다.

 

 

 

 

 

 

 

계곡을 지날때면 폭포가 나오기도 한다.

 

 

 

 

 

 

 

저 멀리 아래로는 케언즈 교외에 위치한 하우스들이 꽤 보인다.

 

 

 

 

 

 

쿠란다로 가는 기차 내부. 기차 내부는 예전의 열차모습을 많이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 나무와 레자로 되어있다. 창문도 그렇고 대충 고풍스럽다고나 할까. 관광열차의 컨셉인듯.

 

 

 

 

 

 

기차는 중간쯤 어느절벽에서 아래를 내려다 볼 수 있는 포인트에서 잠시 정차했다.

 

 

 

 

 

 

 

중간에 잠시 쉬어가는 곳이다. 왼쪽아래 절벽 구경도 하고 잠시 쉬기도 하고.

 

 

 

 

 

 

 

 

 

이쁜 객차랑 사진도 찍고.

 

 

 

 

 

 

 

 

산속 절벽에 잠시 세워주는 기차. 괜찮은데.

사람들은 모두 여기저기 둘러보느라 바쁘다.

 

 

 

 

 

 

옛날처럼 객차사이에서 사진도 찍어보고.

 

 

 

 

 

이건 5년전 같은자리에서 찍은 사진. 이 사진을 떠올리며 찍은건데 느낌이 많이 달라졌다.

5년전 쿠란다 여행기는 클릭.

 

 

 

 

 

 

 

 

 

 

 

쿠란다 기차역. 도착은 기차로 내려갈 때는 기차역 옆에 있는 매우 긴 케이블카를 이용할 예정이다.

 

 

 

 

 

 

 

쿠란다 공원지역에 도착해서 점심을 먹은 식당. 정말 작고 조용한 시골마을같은 느낌. 친절한 점원들.

 

 

 

 

 

 

점심은 샌드위치와 조각피자. 호주의 많은 식당이 그렇듯 식당밖 길가에 배치된 야외테이블에 자리를 잡는편이 훨씬 시원하고 좋다. 이 작은 관광마을에는 외부지역에서 일정기간 들어와 사는 사람들이 꽤 있는듯 보였다. 굉장히 편안한 복장에 신문하나 들고 혼자서 으슬렁 거리며 식당으로 찾아와 간단하게 점심을 먹으면서 점원과 수다는 나누는 사람들이 꽤 있었다.

 

 

 

 

 

 

방금전 식당 이름은 Nevermind Cafe 번역하자면 ‘알께뭐람 식당’ 이라고나 할까? 좀 멋지게 의역하자면 ‘해탈식당’정도.

 

 

 

 

 

 

 

밥 다먹었으니 동네 한바퀴. 열대에서만 볼수 있는 저 흘러내리는 듯한 엄청난 나무들.

 

 

 

 

 

 

 

 

 

나무에 붙은 이건 같은 나무인지, 기행하는 다른 식물인지….정말 열대우림스럽다.

 

 

 

 

 

 

 

 

이곳은 관광지이면서 뭐가 토속 예술가 마을같은 분위기다. 호주 원주민들의 예술품들이 많다. 사진은 배 모양의 원주민 예술품 판매샵.

 

 

 

 

 

 

 

 

마을 이정표. 오늘은 예전에 가봤던 공원은 빼고 그 주변동네만 둘러보자.

 

 

 

 

 

 

 

헤리지티 마켓이라. 토속품을 파는 곳인가 보다. 들어가보니 시장 동네가 작지만 오밀조밀하게 참 재미있게 되어있다.

 

 

 

 

 

 

 

개구리 가죽으로 만든 동전지갑. 개구리의 머리와 앞다리를 그대로 살렸다. 음. 이걸 왜 만들었을까? 또 사가는 사람이 있기는 할까?

 

 

 

 

 

 

 

시장 안쪽 작은 거리의 모습. 열대우림속의 청계천 같은 모습. 하지만 여유와 예술적 끼가 흐르는 마을.

 

 

 

 

 

 

골목길의 작은 커피샵을 커피한잔 하고 나오던 길에 발견한 UFO와 당당한 모습의 외계인. 우잉…재미난 동네다.

 

 

 

 

 

 

 

 

폐타이어로 만든 악어를 마지막으로 재미난 마켓을 떠났다.

 

 

 

 

 

 

 

동네를 빠져나오다 만난 작고 아담한 교회. 왠지 교회는 이래야 진짜 같다. 근데 저 십자가는 고대 이교도에서 전해왔다던 그 십자가와 닮았다. (근거 : 시대정신 이란 다큐멘터리를 보면 그런 이야기가 나온다)

 

 

 

 

 

 

마을만큼이나 작은 교회다.

 

 

 

 

 

 

 

 

쿠란다 마을 입구에 있는 보다 현대식의 상점들. 예술품들은 생각보다 많이 비싸서 대부분 눈요기 꺼리다.

 

 

 

 

 

 

이 지역을 정글위를 날아가줄 케이블 카. 올라올때는 기차를 타고 왔으니 내려갈때는 케이블카로.

 

 

 

 

 

 

 

케이블카 안에서.

 

 

 

 

 

케이블카는 물도 건너고

 

 

 

 

 

 

 

 

 

정글위를 끝없이 이어지는 케이블카.  좀 있다가 정글 한가운데 케이블카 중간역이 있어서 정글을 가볍게 돌아볼 사람들은 내려서 한바퀴 둘러보고 다시 탈 수 있다.

 

 

 

 

 

 

 

열심우림속으로 들어가기 위해 케이블카를 잠시 내렸다. 이곳이 세계 자연유산으로 지정된 곳인가 보다.

 

 

 

 

 

 

 

 

중간역에 내려서 둘러본 또 다른 폭포.

 

 

 

 

 

 

사진으로는 다 표현이 안되는 어마어마한 크기의 나무. 정말 놀랄만큼 커서 찍었는데 사진으로 보니 그렇게 커 보이지 않네.

 

 

 

 

 

 

 

Kauri Pine 이라는 이 열대우림의 거인은 약 50미터까지 자란다고. 그리고 열심히 자라나기 위해 나무 아래쪽은 가지가 별로 없다는 설명. 그래서 나무 윗쪽으로만 가지들이 있다고 한다. 사진과 그림이 일치하네.

 

 

 

 

 

 

 

정글 구경을 마치고 다시 케이블카 타러 왔다. 우리가 처음 출발했던 쿠란다는 이곳에서 케이블카로 4.8km 떨어져 있고. 우리가 하산해야할 케언즈쪽 케이블카 종점은 2.7km더 가야한다고 표지에 나와있다. 정말 긴~ 케이블 카다.

 

 

 

 

 

케케이블카는 이제 산을 다 내려가 출발점으로.

 

 

 

 

 

이제 끝이 보이기 시작한다.

 

 

 

 

 

 

저녁은 케언즈 시내에서 우연히 잡은 어느 2층에 위치한 식당. 근데 들어와 보니 5년전에 가이드분이 좋은 식당 추천해 준다고 데려다준 바로 그 식당. ㅎㅎㅎ 사실 그때 그 식당이 나쁘지 않아서 찾고 싶었는데 어딘지 알수가 없었다. 그때는 가이드분이 차로 데려다 줬기 때문에 어디가 어딘지 몰라서. 이제는 다시한번 더 간다면 찾을 수 있을것 같다. 의외로 케언즈 시내에서 가까운 곳에 있다. 물론 케언즈 시내가 워낙 작기도 하지만.

 

 

 

 

 

 

식당 내부 풍경. 손님들은 대부분 우리가 앉은곳과 같은 발코니 쪽에 앉아 있어 내부는 조금 텅빈 느낌. 식당이 음식은 괜찮은데 입구가 살짝 대로변에서 비껴나 있어서 손님이 적다. 이 건물 1층에 있는 식당은 대로변에 바로 면하고 있서 항상 손님이 넘쳐났는데 음식은 이곳이 훨 나았다.

 

 

 

 

 

 

손님이 가득찬 이곳은 천정은 있지만 창쪽이 완전히 뻥 뚤린 발코니 공간.

 

 

 

 

 

 

오늘의 저녁 1번. 음식맛은 대체로 추천할만 하다.

 

 

 

 

 

 

오늘의 저녁 2번. 이곳의 스파게티는 한국입맛에 괜찮다.

 

 

 

 

 

 

레스토랑 이름은 Casa De Meze, 1층에 보이는 집은 다른 식당이고 우리가 갔던곳은 2층. 손님들이 1층으로 다 가벼려서 2층은 상대적으로 손님이 좀 적었던 듯.

내일을 기약하며 오늘은 여기서 마무리.

 

 

If you enjoyed this post, please consider leaving a comment or subscribing to the RSS feed to have future articles delivered to your feed reade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