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IT 개발자 연봉은 얼마나 될까? 호주의 높은 물가를 고려한다면?

Sydney Opera House
Sydney Opera House

호주의 주요 헤드헌터회사 Robert Half에 따르면 2021년 기준 호주 멜번의 개발자 연봉은 아래와 같다. 

Job Title 평균 연봉 (호주달러)
Junior Developr (Full Stack)   $65,000
Developer (Full Stack)   $95,000
Senior Developr (Full Stack) $120,000
IT Manager $135,000
Solution Architect $155,000
IT Director $180,000

* 참고로 위 연봉은 회사에서 의무적으로 제공하는 연금(연봉의 10%), 기타 보너스 등은 제외한 금액임. 

위 테이블은 Full Stack 개발자를 기준으로 했지만 Front-End 개발자나 Back-End 개발자의 연봉도 크게 다르지 않다. 

호주 지역별 평균연봉을 알고 있다면 연봉협상때 얼마나 불러야할지의 기준이 된다. 반대로 회사에서도 이런 연봉데이터를 기준으로 연봉협상을 시작하지 않나 싶다.

평균연봉이라는 것은 좋은 기준이 되기도 하지만 회사에 따라서 또는 개인의 경력이나 실력에 따라서는 더 받을 수도 있고 덜 받을 수도 있다. 예를들어 같은 Senior Developer라도 하위 25%는 $105,000, 상위 25%는 $135,000, Top 5%는 $150,000를 받는다.  

한국에서 10년정도의 경력이 있고 외국회사에서 영어로 일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호주로 오면 중급 개발자 연봉 상단이나 시니어 개발자 시작연봉정도를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물론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이건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추정이다.  

한국에서의 경력이 충분해도 영어가 충분하지 않다면 제대로 된 호주회사에서 경력을 쌓기 힘들기 때문에 호주에 있는 한국회사나 호주회사지만 매우 작은 규모의 회사에서 경력을 시작할 수 있는데 이럴 경우에는 경력개발면에서 매우 불리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최대한 빨리 일정규모 이상의 로컬회사에서 경력을 시작해야 호주 회사에 적응하고 호주사회의 경력 사다리를 올라가는데 도움이 된다. 

예를들어 군대도 가지않는 호주 대졸생이 23살에 첫경력을 시작한다면 33살이면 이미 경력 10년차의 시니어가 되는데 충분하다. 30대중반에 이민와서 개발자를 시작한 사람이라면 그 격차를 줄이는 것은 남다른 노력이 없이는 쉽지 않을 것이다. 

호주 직장인에게 가장 추천되는 이직기간은 3년이라고 한다. 왜냐면 이직이 가장 빠르게 연봉을 올리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호봉제가 없는 호주에서는 주어진 역할을 묵묵히 계속 수행하면 경력이 얼마가 되든 진급은 없다.

혹여 자신의 충분히 성장했다고 생각해서 진급을 요청해도 현직에서 진급되는 경우는 드문 편이다. 왜냐하면 팀별 예산과 포지션별 헤드카운트는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신이 실력에 비해 충분히 보상받지 못한다고 느낀다면 연봉을 올려서 회사를 이직하는 것이 가장 빠른길이다. 물론 호주에도 같은 직장을 10년, 20년씩 다니는 사람들도 꽤 있으니 결국 이것도 케바케다. 

이제 막 개발자 경력을 시작했다면 시니어 개발자가 되는데 얼마나 걸릴까? Reddit의 댓글에 따르면 3에서 7년정도라고 한다.  물론 현지에서 나고자란 사람들 이야기다. 여러가지 핸디캡을 가진 이민자라면 상황은 많이 다를 수 있다. 

호주에서는 개발자도 9 to 5로 일하고 야근은 없다고 할 수 있는데 대신 그러면 진급도 잘 안된다. 개발자중에서도 빠르게 진급하는 사람들은 회사일이 됐든 자기개발이 됐든 일과시간후에 2~3시씩 추가적인 노력을 하는 사람들이다. 야근없는 호주는 천국이라고 생각하지 쉽지만 사람사는 곳은 다 똑같다. 남들과 다른 노력이 없으면 남들과 다른 커리어 성장도 없다. 내가 경험한 매니저들은 다들 퇴근후에도 회의다 뭐다 해서 일과시간 관계없이 일하곤 했다. 빠르게 진급하는 동료들도 하나같이 일과후에 회사일이든 자기계발이든 꾸준히 투자하는 사람들이었다. 

요즘 한국도 좋은 개발자 구하기가 매우 힘들어 개발자들 몸값이 매우 올라갔다고는 하지만 야근없고, 무리한 일정산정 없고, 상급자 갑질이 없는 호주 개발자의 평균 데이터는 매력적으로 보일 수 있다. 

여기에 한가지 함정이 있는데, 호주의 생활물가는 매우 비싸서 위 연봉테이블의 실질구매력은 한국과 비교하면 눈에 보이는 숫자보다 훨씬 낮다. 흔히 국가간 물가를 비교할 때 빅맥(Big Mac) 지수를 사용하는데 2021년 빅맥지수를 보면 호주가 4.8, 한국이 4 이다. 

2021년 빅맥 지수 

단순한 비교지만 4.8 대 4 를 그대로 해석하자면 호주가 20% 물가가 더 비싸다고 볼 수 있다. 이 숫자를 호주연봉에 적용해서 호주 시니어 개발자 연봉 $120,000는 한국물가 기준으로는 $100,000에 해당된다. 십만불이라고 하면 언듯 1억처럼 느껴지지만 $100,000 호주달러는 오늘자 환율로 환산하면 8천 6백만원이다. 개인적으로 느끼는 호주물가는 한국보다 20%이상 높은것 같다. 

다른 예를 들어보면 호주에서는 전세제도가 없기 때문에 자기 소유의 집이 없는 경우는 렌트(월세)를 구하게 되는데 시드니 시내에서 기차로 40분정도 떨어진 곳의 방 3개짜리 아파트 월세가 $2,800불 정도 된다. 연 으로 $36,400. 시드니의 중급 개발자 평균연봉 $90,000에서 세금떼면 대충 $68,000. 여기서 월세를 빼면 $31,600. 연봉의 거의 절반에 해당한다.  이돈을 다시 위에서 본 한국물가 기준으로 환산하면 $25,000. 한국돈으로 2,151만원. 한달에 세금떼고 월세떼면 한달에 손에 남는돈이 180만원이 안된다. 

저축이 있어서 집을 구매하는 경우라면 같은 조건의 아파트는 현재 시세로 약 $900,000. 한국돈으로 약 7억 7천. 

혹시라도 한국에서 호주로 탈출을 고민하는 개발자분이 있다면 평균연봉이 얼마라더라는 이야기만 듣지 말고 꼼꼼히 시장조사를 한 후에  진행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특히, 이미 한국에서 자리를 잘 잡고 있고 영어가 자신이 없지만 왠지 호주에 도전하고 싶다면 두번 생각해 보라고 하고싶다. 

반대로 자신이 개발력이 출중하고 (한국인들이 대체로 개발력이 좋긴하다) 영어가 자신있다면 (IELTS 기준으로 평점 7정도) 그리고 나이가 35세 이하라면 호주에서 개발자 해보는 것 추천할 만하다. 

 

호주 직종별, 지역별 연봉자료에 대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은 Robert Half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Salary Guide 2021을 참고하면 된다.. https://www.roberthalf.com.au/research-insights/salary-guide   

 

관련글

2018 호주 IT 기업의 구인절차 – 호주 인터뷰 스타일은 케바케

호주 IT 취업 인터뷰 사례 #3

호주 첫직장 1년을 마무리하면서

 

If you enjoyed this post, please consider leaving a comment or subscribing to the RSS feed to have future articles delivered to your feed reader.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